'탄소 공간 지도' 서비스 > 공지사항

본문 바로가기

(주)케이아그로는 농작물의 경작성 향상을 위한
토양개선(토양물리성 증진)을 주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공지사항

'탄소 공간 지도' 서비스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케이아그로
댓글 0건 조회 8회 작성일 22-09-23 14:55

본문

내년 상반기 '탄소공간지도' 서비스…탄소 배출·흡수량 한눈에

(세종=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https://www.yna.co.kr/view/AKR20220920171100003?input=1195m 


탄소공간지도 주요 해외 사례 
탄소공간지도 주요 해외 사례


 

정부가 내년 상반기까지 국토, 지역, 도시 단위의 탄소 배출량과 흡수량을 정확히 나타내는 탄소공간지도를 구축한다.

국토교통부는 21일 도시·환경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정책간담회를 열어 탄소공간지도의 구축·활용방안을 논의한다고 밝혔다.

탄소공간지도는 탄소의 배출과 흡수량 정보를 도시·지역 단위 등으로 지도에 시각화한 것이다.

정부는 지난해 말 발표한 '국토교통 탄소중립 로드맵'에서 국토·도시 분야의 탄소 배출 관련 데이터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미국과 영국, 일본 등에서는 이미 2000년대 초반부터 탄소공간지도를 제작해 공간계획 수립에 적극 활용하고 있다.

특히 일본은 도시 구조와 교통 정책 시행에 따른 탄소 감축 효과를 간편하게 진단하고 평가하는 공간분석도구(CREST)도 개발해 활용 중이다.

국토부는 올해 안에 탄소공간지도 표준모델을 구축하고 내년 4월까지 연구용역을 진행, 내년 상반기에는 탄소공간지도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표준 모델은 건물·수송 부문의 에너지 정보로 탄소배출량 데이터를 구축하고, 도시 내 공원, 녹지, 유원지 등 토지용도별 공간정보 데이터로 탄소흡수량을 산정해 마련한다.

축적된 데이터는 기존 국토이용정보 통합플랫폼(KLIP)의 도시계획 현황 정보와 통계지리정보서비스(SGIS)의 공간별 인구·교통정보 등 정보와 연계해 정책에 활용한다.

국토부는 이와 함께 탄소공간지도 고도화를 위한 연구개발(R&D)도 병행하기로 했다.

탄소배출 정보의 수집·활용 범위를 점(건물) 단위에서 선(도로·철도)·면(정주지·녹지) 등 단위로 확대하고, 도시 공간구조 변화에 따라 탄소배출량의 변화를 시뮬레이션할 수 있는 기술 개발도 추진한다.

특히, 각 도시가 탄소공간지도에 기반해 효과적인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설정하고 탄소중립 지향적 도시기본계획을 수립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길병우 국토부 도시정책관은 "탄소공간지도를 기반으로 지역 특성이 반영된 탄소중립형 도시계획을 수립하도록 지원해 전 국토의 탄소중립 달성을 가속화하겠다"고 말했다.

dkkim@yna.co.kr

(세종=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https://www.yna.co.kr/view/AKR20220920171100003?input=1195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