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업부문 ‘2050 탄소중립’ 실현‘ 위한 연구‧지도 방향 논의 > 공지사항

본문 바로가기

(주)케이아그로는 농작물의 경작성 향상을 위한
토양개선(토양물리성 증진)을 주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공지사항

농업부문 ‘2050 탄소중립’ 실현‘ 위한 연구‧지도 방향 논의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케이아그로
댓글 0건 조회 409회 작성일 22-06-30 09:30

본문


 충북농업기술원(원장 서형호)은 지난 24일 괴산군 감물면사무소에서 한국탄소농업괴산연구회(회장 박병각) 회원과 관계자 3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탄소중립 실천 영농현장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농업부문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농업인들의 인식과 애로사항을 살펴보고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한 연구‧지도사업 방향성 논의가 진행됐다.

주요 내용은 

  △한국농업기술진흥원 이길재 팀장의 ‘저탄소 농업기술 확대를 위한 전략과 과제’ 

  △경상국립대 서동철 교수의 ‘폐자원 유래 바이오차의 농산업적 활용’ 

 주제 발표 후 탄소중립 영농현장 실천에 대한 연구회원과 토론의 장이 펼쳐졌다.

토론회는 △자가제조 바이오차 사용 가능 효과 검증 여부 △유기농 재배 시 녹비 작물 재배에 따른 저탄소농법과 유기농인증 간 혼란 △요소수 활용 축산 메탄가스 저감 가능성 등에 대해 현장 애로사항을 논의했다.

또한 △탄소농법 생산 농산물 판로 개척 지원 △탄소농법 실현 무상 바이오차 지원과 농업인단체, 대학, 농업유관기관, 산업체 등 협업을 통한 탄소중립 시범단지 운영지원에 대한 논의도 있었다.

충북농기원의 탄소중립 실현 추진사업은 온실가스 감축용 농업환경 데이터 수집과 화학비료 감축을 위한 양분 관리 장단기 연구 13종, 현장 중심의 저탄소 농업기술 시범사업 5종을 추진하고 있다.

친환경연구과 박계원 팀장은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농업인들의 온실가스 감축 기술에 대한 올바른 인식과 저탄소 농업기술에 대한 수용이 매우 중요하다”라며 “이번 토론회를 통해 전문가 의견과 현장 상황을 반영한 연구와 지도에 박차를 가해 탄소중립에 한층 다가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확대이미지

도복희 기자 phusys2008@dynews.co.kr

출처 : 동양일보(http://www.dynews.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