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고랭지 토양복원에 180억 투입 > 공지사항

본문 바로가기

(주)케이아그로는 농작물의 경작성 향상을 위한
토양개선(토양물리성 증진)을 주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공지사항

강원도, 고랭지 토양복원에 180억 투입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케이아그로
댓글 0건 조회 817회 작성일 22-04-14 09:20

본문

연작 피해지역 공모 선정 


토양미생물제제 등 지원


총 6342ha 규모, 4년 동안

 강원도가 여름철 고랭지 채소의 안정적인 생산체계를 구축해 농업인들의 경쟁력을 강화시키기 위해 토양미생물제제 공급을 통한 대대적인 토양복원사업을 실시한다.

 최근 강원도는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하는 ‘연작 피해지역 토양미생물제제 등 지원 시범국비 공모 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이 사업은 올해부터 4년 동안 매년 45억원씩 총 180억원을 투자해 토양개량제 및 토양 유해 미생물 방제제 등을 지원해 고랭지 농가의 장기 연작 재배로 인한 토양 장애를 복원함으로써 농업 토양환경을 보호하기 위해 추진된다.

 재원은 농어촌구조개선특별회계에서 지원되며 국비 30%, 지방비 35%, 자부담 30%이다. 지원대상강릉시, 태백시, 삼척시, 홍천군, 횡성군, 영월군, 평창군, 정선군, 인제군으로 배추 4880ha, 무 1462ha 총 6342ha의 9개 시·군 고랭지 채소 생산 농가들이다.


 앞서 강원도는 2018년부터 2020년까지 70여 억원을 투입해 고랭지 병해충 확산 방지와 토양 연작 피해에 사전 대응코자 ‘고랭지 채소 토양복원’ 자체사업을 실시했다. 이 사업이 공모사업 선정에 주요한 요건으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평창군 진부면에서 고랭지 채소 농업을 전업으로 하는 이웅재 농업인은 “농업인마다 토양이나 기후 조건, 생산하는 농산물의 특성이 다르기 때문에 토양개량제를 선택하는 범위를 넓혀 주는 것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이와 더불어 강원도는 무·배추 등 고랭지 채소 생산 및 수급 불안 등 다양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자체사업으로 38억원을 투입해 고랭지채소 병해충방제사업을 실시한다. 이외에 1억6000만원을 들여 고랭지 생태순환형 윤작체계 구축 시범사업을 추진하며, 16억원을 들여 6개 품목의 농산물 수급안정화 사업 등도 추진한다.

 최덕순 강원도청 유통원예과장은 “지구온도 상승을 1.5도 이내로 억제하고 2050년까지 탄소 배출량 0이 되도록 하겠다는 정부의 탄소중립 정책에 따라 토양개량제 등 가능하면 탄소중립 제품을 우선적으로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강원=백종운 기자 baekjw@agrinet.co.kr

출처 : 한국농어민신문(http://www.agrinet.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