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농기원, 저탄소 농업기술 보급 전망, 탄소·온실가스 감축 및 벼 품질 향상 기대, 바이오차·벼 논물 관리 실천기술 등 포함 > 공지사항

본문 바로가기

(주)케이아그로는 농작물의 경작성 향상을 위한
토양개선(토양물리성 증진)을 주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공지사항

강원도농기원, 저탄소 농업기술 보급 전망, 탄소·온실가스 감축 및 벼 품질 향상 기대, 바이오차·벼 논물 관리 실천기술 등 포…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케이아그로
댓글 0건 조회 312회 작성일 23-03-02 09:57

본문


강원 쌀, 환경과 품질 모두 챙긴다⋯저탄소 농업기술 사업 보급 


강원도농기원, 저탄소 농업기술 보급 전망
탄소·온실가스 감축 및 벼 품질 향상 기대
바이오차·벼 논물 관리 실천기술 등 포함

출처 : MS투데이 (https://www.mstoday.co.kr) 


강원도농기원, 저탄소 농업기술 보급 전망
탄소·온실가스 감축 및 벼 품질 향상 기대
바이오차·벼 논물 관리 실천기술 등 포함
이산화탄소 및 온실가스 감축 효과와 동시에 쌀 품질도 향상에도 도움이 될 저탄소 농업기술이 지역 농가에 보급될 전망이다.

강원도농업기술원(원장 임상현)은 저탄소 인증제와 자발적 감축사업 소개 등을 위한 ‘저탄소 농업기술 시범사업 워크숍’을 참여시군 담당자 등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4일 개최했다고 밝혔다.

‘바이오차’와 벼 논물 관리 실천기술을 이용해 온실가스를 감축하겠다는 계획이다.

바이오차는 바이오매스와 숯의 합성어로 유기물인 퇴비와 달리 농경지에 뿌리면 이산화탄소를 방출하지 않아 ‘탄소저장소’라고도 불린다. 또 유해물질 배출량 감소 및 토양 산성화 방지에 효과가 있고 작물의 영양분 흡수를 도와 생산성을 높인다.
확대이미지강원도농업기술원이 바이오차와 벼 논물 관리 실천기술을 도입해 이산화탄소 및 온실가스를 감축하고 벼 품질을 향상시키겠다고 밝혔다. (사진=MS투데이 DB) 



벼 논물 관리 실천기술은 중간물떼기, 논물걸러대기 등이다. 중간물떼기는 모내기 후 한 달간 논물을 깊이 대고 2~3주 정도 물을 떼서 논바닥이 마르면 다시 물을 대는 기술이다. 논물걸러대기는 논물을 얕게 대고 자연적으로 말린 다음 다시 물을 대는 방식을 이삭이 익을 때까지 반복하는 걸 말한다.

강원도농기원은 “이 같은 기술을 적용할 경우 상시로 담수를 사용할 때보다 25~63%까지 온실가스를 감축할 뿐만 아니라 벼 생산 수량도 10% 증가하고 쌀 품질도 향상된다는 연구결과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유범선 강원도농기원 기술보급과장은 “벼 논물관리 및 바이오차를 통해 토양 개량 등의 효과를 볼 수 있다”며 “온실가스 배출을 줄여 지속 가능한 농업 실천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민준 기자 chmj0317@mstoday.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