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축분뇨 활용, 바이오차 생산·공급 확대해야 > 공지사항

본문 바로가기

(주)케이아그로는 농작물의 경작성 향상을 위한
토양개선(토양물리성 증진)을 주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공지사항

가축분뇨 활용, 바이오차 생산·공급 확대해야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케이아그로
댓글 0건 조회 589회 작성일 23-01-16 10:25

본문

[농수축산신문=박현렬 기자]

출처 : 농수축산신문(http://www.aflnews.co.kr) 


238410_77617_4011.jpg 

탄소 저감 차원에서 한우업계가 가축분뇨로 바이오차를 생산해 화학비료 사용을 절감하고 자원 순환을 도모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유가영 경희대 환경학·환경공학과 교수는 지난 20일 김두관 의원(더불어민주, 양산을)과 신정훈 의원(더불어민주, 나주·화순), 경북도가 주최하고 탄소저감해평명품한우·쌀추진협의회, 리뉴에너지코리아, 자치분권연구소, 본지가 공동주관한 ‘기후위기에 대응한 탄소저감 농축산업의 활로 모색 연속토론회 제1차 탄소저감을 위한 한우분변처리-바이오차 육성을 통한 한우축산농가의 변신’<사진>에서 이 같이 밝혔다.

유 교수는 ‘탄소저감을 위한 한우분변처리-바이오차 육성을 통한 한우축산농가의 변신’ 발제에서 “바이오차 1톤당 왕겨와 볏짚은 1.61톤CO₂eq, 초본류는 1.72톤CO₂eq의 토양탄소를 저장할 수 있지만 바이오차로 만들면 1.89톤CO₂eq의 탄소 저장이 가능하다”며 “바이오차는 토양 내 탄소 저장뿐만 아니라 논의 메탄, 밭의 아산화질소까지 감소시킨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유럽의 경우 바이오차의 90%를 축산에서 활용하는데 사료에 바이오차를 섞으면 사료흡수율은 향상되는 반면 배탈·알레르기 발생율은 감소한다”며 “깔개나 슬러리에 바이오차를 섞으면 악취와 온실가스도 줄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완주 세민환경에너지 대표는 “온실가스와 악취 발생량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축산업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신속하게 가축분뇨를 수거해 바이오차 등의 비료로 전환할 수 있는 축산농가·공동자원화시설 확대 정책이 요구된다”며 “농어촌 중심의 유기성 폐자원을 이용한 바이오차 사업 확대를 통해 악취와 온실가스 문제를 해결하고 지역 내 일자리 창출, 농촌 경제를 활성화하는 방향으로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이에 대해 정경석 농림축산식품부 축산환경자원과장은 “최근 가축 사육마릿수가 증가하고 있는 반면 농경지 면적은 지속적으로 감소해 가축분뇨를 퇴비만으로는 사용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우분의 경우 바이오차, 고체 연료, 퇴비 수출 등으로 고민하다가 지난해 9월 연구사업단을 발족하고 전문가들의 의견을 청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과장은 “환경부와 가축분뇨로 바이오차를 생산할 수 있도록 ‘가축분뇨의 관리 및 이용에 관한 법’에 정의와 사용기준 등 법적 근거 마련을 논의 중”이라며 “가축분 바이오차의 품질기준 등을 마련하는 비료공정규격 신설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현렬 기자 hroul0223@aflnews.co.kr


출처 : 농수축산신문(http://www.aflnews.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