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구군, 전국 최초 '바이오 숯' 공급사업 활기 > 공지사항

본문 바로가기

(주)케이아그로는 농작물의 경작성 향상을 위한
토양개선(토양물리성 증진)을 주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공지사항

양구군, 전국 최초 '바이오 숯' 공급사업 활기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케이아그로
댓글 0건 조회 558회 작성일 22-12-21 12:45

본문

2022122016222183604_00_140.jpg 


https://news.mtn.co.kr/news-detail/2022122016222183604 


양구군이 올해 처음 추진하고 있는 지역특화 소득작목 신기술 선도단지 육성사업이 원활하게 진행되면서 특화작목의 생산량과 수익 향상을 가져오고 있다고 밝혔다.

지역특화 소득작목 신기술 선도단지 육성사업은 수박과 멜론 등 다년간 연작으로 인한 생육장해 및 품질 저하 현상을 개선하기 위해 바이오 숯을 토양에 공급하는 사업이다.

군은 올해 총 3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지역특화 작목인 수박, 멜론, 아스파라거스 3개 작목에 대해 바이오 숯 50ℓ, 2만 6700여 포를 공급했으며 그 결과 시설하우스 토양 산도(PH) 및 염류(EC)가 개선된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또 토양 물리성 개선으로 양분 이용효율도 증가해 유기질 비료 사용량이 감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21년 대비 군 3개 특화작목의 생산량이 8746톤에서 8860톤으로 총 114 톤이 증가했고 총수입은 120억 8000만 원에서 121억 9000만 원으로 총 1억 1000여만 원이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군 관계자는 “전국 최초로 지역특화 소득작목 신기술 선도단지 육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는데 생산량과 총수입이 증가하는 결과와 더불어 온실가스 감축 효과도 나타났다”고 말했다.

또한 “바이오 숯 투입 효과는 1년차보다 2년차 이후에 나타남에 따라 향후에 보다 많은 토양개량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판단 한다”며 “앞으로도 농업기술 발전과 생산량 증가 등 농가소득 향상을 위해 다양한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역특화 소득작목 신기술 선도단지 육성사업은 2021년 농촌진흥청이 처음 공모한 사업으로 전국에서 군과 충남 홍성군 등 단 2개 지자체만이 사업자로 선정됐다.


박시은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